보도자료

보도자료

어제까진 건물주, 오늘부턴 세입자? '세일즈 앤드 리스백'

페이지 정보

작성자 탑빌딩
작성일

본문

 

탑빌딩부동산중개법인_탑빌딩_부동산용어_리스백(1).png

 

 

부동산 뉴스를 보거나 빌딩 매각, 매입을 위해 계약을 하다 보면 종종 ‘리스백'이라는 용어를 만날 때가 있습니다.

 

 

탑빌딩부동산중개법인_탑빌딩_부동산용어_리스백(2).png


 

‘리스백’을 단어 그대로 풀이하면 ‘세일즈 앤드 리스백(Sales and lease back)’으로 매각 후 재임대’라는 뜻입니다. 건물을 판 건물주가 빌딩 전체 또는 일부를 임차해 세입자로 들어가는 것이지요. 건물주가 세입자로 변하게 되는 리스백, 왜 이런 형태의 계약이 일어나는 것일까요?



탑빌딩부동산중개법인_탑빌딩_부동산용어_리스백(3).png



먼저, 매도인 입장에서는 건물을 판 돈을 현금화하여 유동성을 확보할 수 있음과 동시에 해당 건물의 사용 권리를 유지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습니다. 기업들이 사옥을 매각할 때 이러한 형태의 거래를 활용하곤 하는데요! 기업들은 부채비율의 증가 없이 신규 자금을 조달할 수 있으며, 동시에 사옥 이전으로 소요되는 각종 유무형의 비용도 절약할 수 있게 됩니다. 또한 확보한 현금을 주력 사업, 신규 사업에 투자할 수도 있지요. 특히나 코로나19 확산 등으로 경영 환경이 어려워지면서 기업의 자금확보를 위해 ‘리스백’ 방식으로 보유 부동산을 시장에 내놓는 거래가 많아지고 있는 추세입니다.



탑빌딩부동산중개법인_탑빌딩_부동산용어_리스백(4).png



반대로, 매수인 입장에서는 빌딩 매입과 동시에 새로운 임차인을 구할 수고로움을 겪지 않아도 되고, 장기간 임대료 수입이 안정적으로 보장된다는 장점이 있습니다. 특히나 요즘 같이 공실 리스크가 큰 때에는 그 위험을 줄일 수 있고, 통임대인 경우에는 보다 수월하게 자산을 관리할 수도 있지요.

 

하지만 높은 임대료를 리스백 조건으로 하여 건물 매매가를 다소 높게 책정하여 매입하였다면, 오히려 안정적으로 받는 높은 임대료의 수익보다 손해가 될 수 있으니 매입 전에 계산기를 두드려볼 필요가 있겠습니다. 프리미엄 빌딩 거래, 탑빌딩부동산중개법인이 도와드리겠습니다. 

 

 




관련자료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